부활절(Easter)은 봄과 다산의 여신 이스터에서 유래한 이방 축일

부활절 달걀

2019년 4월 21일 오늘은 기독교와 천주교에서 예수님의 부활을 기념하는 부활절(Easter)이다. 예전보다는 많이 줄었지만 부활절에 달걀을 나누어주곤 한다. 그런데 부활절의 명칭이 왜 Easter일까? 2019년 부활절(復活節, Easter) “봄과 다산의 여신 이스터에서 유래한 기독교 축일”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부활절 유래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다.

2019년 4월 21일(일)은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기념하는 기독교의 축일 부활절(復活節, Easter)이다. 부활절은 가장 의미 있는 기독교의 축일 가운데 하나로써 십자가에 매달려 죽은 예수 그리스도가 십자가에서 처형을 당한 후 셋째 날에 부활한 것을 축하하는 날이다.
대부분의 서방교회에서는 춘분(春分) 당일 혹은 춘분 직후의 만월(滿月) 다음 첫 번째 일요일로 정해 3월 22일부터 4월 25일 사이의 기간 중 어느 한 날에 행사가 있게 되나, 동방교회에서는 다른 기준을 사용하므로 조금 뒤에 행해지는 경우도 있다.
부활절(Easter) 전통으로는 달걀 장식, 달걀 사냥, 부활절 토끼, 부활절 바구니, 보닛 모자가 있고, 부활절 음식은 삶은 달걀, 햄, 사탕이다.
성 베다(St. Bede)에 의하면 부활절, 즉 ‘이스터(Easter)’란 말은 앵글로 색슨 족의 봄과 다산의 여신인 이스터(Eostre)에서 나온 것인데, 4월은 원래 이 여신에게 바치는 달이었다. 이스터 여신의 축제는 낮과 밤의 길이가 동일한 날인 춘분에 행해졌다. 초창기의 영국 교회에서는 지역 고유의 전통을 새 달력에 통합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면서 ‘이스터(Easter)’를 이 축제일의 이름으로 선택한 것이다.

출처: 한국강사신문 <2019년 부활절(復活節, Easter) “봄과 다산의 여신 이스터에서 유래한 기독교 축일”> http://www.lecturer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7623

부활절(EASTER) 날짜 계산 방식은 춘분(春分) 당일 혹은 춘분 직후의 만월(滿月) 다음 첫 번째 일요일로 성경을 기준으로 하고 있지 않고, Easter 용어 또한 앵글로 색슨 족의 봄과 다산의 여신인 이스터(EOSTRE)에서 나온 것이다. 그리고 부활절 상징인 달걀과 토끼도 성경과 전혀 관련이 없다.

‘이스터(Easter)’의 기원은 독일의 ‘오스테르(Oster)’에서도 나타난다. 하지만 다른 기독교 국가에서는 부활절에 과거 히브리 민족의 뿌리와 연관된 축제일의 이름을 붙였다. 프랑스의 빠스끄(Paque), 이탈리아의 빠스꾸아(Pasqua), 그리고 스페인의 빠스꾸아(Pascua)는 모두 유대인의 명절인 유월절, 즉 파스카(pascha)와 관련이 있는 이름들이다. 유월절은 이스라엘 민족이 300년 간 지속된 이집트의 억압으로부터 해방된 것을 기념하는 날로써, 그리스도가 그의 제자들과 나누었던 ‘최후의 만찬’에 나오는 음식들이 유월절 음식과 가장 유사하다.
시간이 흐르면서 부활절은 종교에 앞서 소소한 상징과도 연계되면서 그 모습이 바뀌어갔다. 달걀, 병아리, 토끼, 사탕 등 부활절 축제에서 사용되는 모든 것들이 부활과 함께 봄을 약속하는 달콤한 상징들이기도 하다.

출처: http://www.lecturer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7623

사실 부활절뿐만 아니라 성탄절(크리스마스)도 예수님이 탄생한 날이 아닌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EBS에서 나온 "새빨간 거짓말, '크리스마스'의 비밀"에서 밝히고 있다.

Leave a Comment

프리미엄 테마 그래픽 동영상 템플릿 무료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