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는 레드오션인가?

유튜브가 인기를 끌면서 연예인들까지 유튜브에 진출하면서 일반인들이 유튜브에서 성공하는 것이 점점 어려워지는 것이 현실 같습니다. 그렇다면 많은 사람들이 이야기하듯이 유튜브는 과연 레드오션일가요?

여기에 대한 다양한 자료를 접하고 분석하면서 내린 나름대로의 결론은 유튜브가 이전보다 경쟁이 치열해진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은 이만큼 매력적인 분야는 없다고 생각됩니다.

유튜브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관심이 없던 사용자들도 유튜브에 관심을 가지게 되어 시장 자체가 커지고 있고, 새로운 유튜버 스타들이 드물지만 지속적으로 등장하고 있습니다. 100명 중 1명이 유의미한 수익을 거둔다는 통계가 있지만, 다른 분야에 도전해서 유의미한 수익을 낼 확률보다 유튜버로 성공할 확률이 더 높은 것 같습니다.

다음은 유튜버 관련 네이버 카페에 올라온 글입니다. 완전히 동의하는 것은 아니지만 유튜브가 과연 레드오션인지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글인 것 같아 인용해봅니다.

레드오션…피바다 즉, 경쟁이 치열한 시장이란 의미죠. 유튜브가 예전보다 진입하는 사람들의 숫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유튜브가 이미 레드오션이라고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뭐…일견 맞는 것처럼 보이지만 이 말엔 생각해 볼 것들이 몇가지 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유튜브는 경쟁구도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내 영상의 조회수가 낮은 건 노출의 기회가 적어서지 다른 유튜버에게 밀리는 것이 아닙니다. 시청자들이 어느 두 영상을 같은 선상에 놓고 선택하는 것이 아닌 단지 노출이 얼마나 되느냐의 여부로 판가름이 나기 때문에 경쟁구도가 아닙니다.
이것을 증명하는 현상은 바로 떡상입니다. 조회수가 낮아 고민이던 한 무명의 채널이 어느날 갑자기 조회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납니다. 그에 따라서 당연히 구독자가 무섭게 증가합니다. 모두 노출이 엄청나게 늘어난 결과입니다.
만약 경쟁관계에 있다고 하면 시청자들이 생소한 나보다는 낯익은 대형 유튜버들을 선택하겠지요. 그렇다면 떡상이란 애초에 존재할 수가 없는 법이죠.
단지 많은 사람들이 뛰어든다고 레드오션이라고 하는 건 부적절합니다. 레드오션이라 하면 시장의 크기에 비해 공급자가 많아야 한다는 조건이 있습니다. 공급이 수요를 초과할 때를 포화시장이라 부릅니다.
시장이 크면 클수록 포용할 수 있는 공급의 크기는 큽니다.
유튜브는 전세계를 대상으로 하는 시장일 뿐 아니라 개개인의 관심도나 취향의 다양성이 매우 넓기 때문에 같은 카테고리에 있는 영상이라고 해도 모두 시청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중요한건 유튜브(시장)에 대한 관심의 크기가 예전보다 폭발적으로 늘어났다는 걸 명심해야 합니다.
네…수요자(시청자)가 늘어난거죠. 시장의 크기는 수요에 의해 결정됩니다.
몇년전만 해도 유튜브의 존재를 크게 인식하지도 않았고 큰 관심을 두지 않았습니다. 당연히 예전의 유튜브는 작은 시장이었죠.
네…쉽게 생각해서 예전엔 지금같지 않아서 유튜브를 블루오션이라 생각하겠지요. 그런데 과연 그럴까요? 여러분이 생각하는 것처럼 예전이라고 더 쉬웠을까요?
관심의 크기를 생각해야 합니다. 예전엔 유튜브를 잘 몰랐어요. 사람들이 관심을 거의 갖지를 않았어요. 왜냐면 그때는 계기가 없었거든요. 많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는 계기말이죠.
수요자가 적은데 공급자가 있다고 해서 잘 될리가 있겠습니까?
비슷한 개념으로 블루오션이 있습니다. 경쟁이 치열하지 않은 시장이죠. 원론적인 개념에서 약간 다른 뜻이기는 하지만 경쟁이 적다는 의미로 사용을 합니다.
블루오션은 이미 형성되어 있는 시장이 아닌 자신이 직접 시장을 형성시킨다는 의미입니다. 초기 유튜버들의 상황과 비슷하죠. 개척자 역할을 했다고 볼 수 있죠.
블루오션이라고 쉽게 생각하는 우를 범하지 마십시요.
블루오션은 아무 것도 보장된 것이 없습니다. 개척을 해야 하고, 존재하지 않는 수요를 만들어 내야 하는 시장이기에 레드오션보다 더 힘들 수 있습니다.
예전의 유튜브가 딱 그런 시장이었습니다. 초창기 유튜버들은 사람들의 관심도 받지 못했으며, 지금처럼 보장된 무엇도 없었습니다. 수익을 전혀 보장 받을 수 없었고 무엇보다 그들은 수익을 보고 한 것이 아니라 취미 혹은 재미로 한 경우가 많았을 것이라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예전에 시작한 유튜버들은 꿀 빨았을 거라고 생각하시나요?
1년
2, 3개월
예전 유튜버들의 1만 구독자 달성기간
현재 유튜버들의 1만 구독자 달성기간
예전보다 시장이 커졌다는 증거입니다. 1만 달성 기간이 훨씬 단축이 되었습니다. 수요자(시청자)가 많아졌다는 뜻입니다.
(물론 객관적인 통계치는 아니기에 정확하진 않습니다만, 지금의 수치가 평균치는 아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전보다 훨씬 단축이 되었다는 것에 의미를 두는 것입니다.
유튜브가 어디까지뻗어나갈지 아직 모르는 와중에 기존의 tv광고시장이 유튜브로 옮겨 간다고 하는 말이 나돌 정도로 그 파급효과가 엄청납니다.
저는 이렇게 생각합니다.
유튜브는 경쟁구도가 아니다. 실력도 실력이지만 노출이라는 운빨이 강하게 작용한다.
아직 레드오션이라 하기엔 이르다.
초창기 유튜버들은 아무런 혜택을 받지 못했다.
사람들의 관심이 폭발한 지금이 오히려 유튜브 하기 더 좋은 시기다.
블루오션이라고 쉽게 생각했다간 큰 코 다친다.
여러분이 만약 블루오션이라고 하는 그 시기에 유튜브를 알았다면 시작할 수 있었을까요?
아마 지금이 레드오션이라고 주저하는 분들이라면 보장된 것이 없다는 이유로 시작하지 않았을 거라고 저는 확신합니다.
어째튼!
중요한 사실은…
뭘 해도 될 놈은 됩니다.
혹시 압니까? 내가 그 될 놈일지…ㅎㅎ

출처: https://cafe.naver.com/iamyoutuber/29449

유튜브를 시작한 지 6개월 이내에 90%가 포기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중도에 많은 유튜버들이 포기합니다. 실제로 처음 1~2주 정도 열심히 영상을 올리지만 예상과는 달리 구독자 수도 증가하지 않고 영상 조회수가 나오지 않는 것에 실망하고 포기하는 분들도 간혹 목격합니다.

1일 1 영상 업로드를 무리하게 강행하다가 건강에 무리가 가고 생활 패턴이 깨지는 분들도 계십니다. 수익을 내겠다는 조급한 생각이 포기하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취미 생활로 즐기면서 하면 롱런할 수 있고, 운이 좋으면 유의미한 결과를 얻을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구독자 수를 늘리고 싶다면 YouTube SEO에 대해 연구, 테스트하여 내게 맞는 방법을 찾는 것도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참고:

Leave a Comment

프리미엄 테마 그래픽 동영상 템플릿 무료 다운로드